손흥민 주급 2억원 훌쩍.. 연봉이 얼마길래? 토트넘 톱3

0

201901031113033805.jpg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연일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손흥민의 어마어마한 주급이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11월 영국 축구전문매체 HITC는 프로스포츠 선수들의 연봉을 공개하는 ‘스포트랙(spotrac)’을 인용, 토트넘 주요 선수의 급여를 추정해 보도했다.

HITC에 따르면 토트넘에서 10만파운드(약 1억4000만원) 이상의 주급을 받는 선수는 총 5명이다. 해리 케인, 손흥민, 에릭 라멜라, 얀 베르통헨, 위고 요리스가 이에 해당한다.

손흥민의 주급은 14만파운드로,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2억원이 훌쩍 넘어간다.

그는 한 해에 무려 728만파운드(약 106억원)를 벌어들이는 ‘고액 연봉자’다. 손흥민의 연봉 수준은 소속팀에서도 세 손가락 안에 꼽힌다.

지난 시즌에는 8만5000파운드(약 1억2000만원)의 주급을 받았다. 지난해 7월 토트넘과 2023년까지 재계약을 체결하며 몸값을 대폭 올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할 때 9만파운드(약 1억3000만원)의 주급을 받았던 박지성의 연봉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한편, 손흥민은 오는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리그 경기를 치른 뒤 아시안컵 조별리그에 합류한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