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을 지켜라’ 강별, 보이지 못한 캔디의 ‘슬픈 눈물’

0

201505151639526207.jpg

배우 강별이 가족을 그리워하는 애틋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찡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한 KBS1 일일드라마 ‘가족을 지켜라’에서는 이해수(강별 분)가 근무했던 병원 구내식당에서 해고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해수는 지금까지 일해왔던 병원 구내식당에서 우진(재희 분)과 싸움을 벌였던 일로 해고 당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 다녔다.

이후 아버지의 가게에 찾아가 재혼으로 행복하게 살고 있는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며 눈물을 글썽이며 돌아섰다.

강별은 극 중 직장에서 해고당한 뒤 자신이 힘든 상황임에도 식구들에게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 애쓰며 오히려 씩씩하게 챙기는 캔디 같은 모습을 보여줘 감동을 안겨줬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씩씩하고 강인한 책임감으로 7명의 가족들을 이끌어 왔던 모습 뒤에 숨겨진 진짜 가족을 그리워하면서도 다가갈 수 없는 복합적인 내면을 그려내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한편 ‘가족을 지켜라’는 다양한 가족의 삶을 통해 부모와 자식으로서 과연 책임과 도리를 다하고 있는지 조명하는 가족드라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