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치킨’ 김서라, 박선호와 회사 한복판 추격전 예고

0

201901081507299880.jpg

배우 김서라가 극중 아들 박선호와 손에 땀을 쥐는 추격전을 벌인다.

8일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최고의 치킨’ 측은 김서라(소오숙 역)와 극 중 둘째 아들인 박선호(박최고 역)의 긴박감 넘치는 추격전을 예고했다.

지난 주 방송에서 박선호는 오랫동안 간직해왔던 치킨집 창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 다니던 직장에 사직서를 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의사인 형의 개원을 위해 건물을 둘러보던 그는 마음에 쏙 드는 김소혜(서보아 분)의 목욕탕을 발견, 결국 그 곳을 임대해 치킨집을 차리게 됐다.

하지만 이 모든 일들은 ‘헬리콥터 맘’인 김서라 몰래 진행됐다. 큰아들보다 항상 부족해 보였던 작은아들의 대기업 입사는 그녀에게 큰 위안이자 행복이었기에 박선호의 퇴사는 상상조차 할 수 없던 일이다. 이런 가운데 김서라가 박선호의 전 직장에 나타나 그를 혼비백산하게 만든다.

특히 큰아들인 이승협(박준혁 역)의 거짓말로 인해 해외 출장에 간 줄로만 알았던 박선호의 등장은 김서라를 더욱 황당하게 할 예정이다.

예상치 못했다는 듯 한껏 놀란 박선호와 다급한 표정으로 그를 쫓는 김서라의 대치는 보기만 해도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비밀이 있는 아들과 그 모든 것을 알고 싶은 엄마가 펼치는 추격전은 스릴러 영화의 한 장면처럼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에 쫓고 쫓기는 두 사람의 추격전은 어떻게 펼쳐질지, 또한 어떤 결과를 낳을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최고의 치킨’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