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박시은, 여진구와 짧지만 강한 케미스트리 선사

0

201901091210598742.jpg

배우 박시은이 여진구와 애틋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왕 노릇을 하게 된 하선(여진구 분)과 나인 최계환(박시은 분)이 의외의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하선은 밤참을 들고 온 최계환이 배고파하는 걸 눈치채고는 기미를 핑계로 배불리 음식을 먹게 했고, 최계환은 고마운 마음에 해맑게 미소 지었다.

최계환은 아버지 때문에 입궁하게 된 가정사를 털어놓으면서도 원망은커녕 오히려 빚을 갚게 돼 다행이라고 말하는 등 고운 심성을 드러냈다.

행여 하선의 정체가 발각될까 마음 졸이던 시청자들은 최계환 덕분에 잠시나마 긴장을 풀고 미소 지을 수 있었다.

하지만 최계환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극을 새로운 국면으로 이끌었다. 그는 왕을 독살할 목적으로 준비된 약밥을 먹고 처절하게 피를 토하며 죽어갔다.

조금 전까지 순수한 눈빛으로 미소 짓던 얼굴과, 정신을 잃고 실려가는 모습이 보는 이의 뇌리에 남아 진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순간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연기를 통해 전작에 비해 한 단계 성장한 연기력도 엿볼 수 있었다.

박시은은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7일의 왕비’를 통해 이미 두 차례 사극 장르에서 연기 경험이 있다. ‘왕이 된 남자’에서도 한 단계 성장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강한 인상을 심어 줬다.

한편 박시은은 지난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로 ‘2018 SBS 연기대상’ 청소년연기상을 수상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