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현장] ‘극한직업’ 이하늬 “한 팀으로 연기, 너무 행복한 캐릭터”

0

201901101642537986.jpg

배우 이하늬가 ‘극한직업’의 장형사 캐릭터를 연기하며 느낀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극한직업’ 언론배급시사회에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이 참석했다.

이하늬는 이날 현장에서 "나 혼자 해내는 역할들은 혼자 있어야 하는데, 이 작품은 팀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항상 같이 있어야 했다. 의상 자체도 편안해서 내 옷인지 의상인지 못 할 정도였다"라며 "길바닥에 앉아 있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복장과 환경, 캐릭터였기 때문에 나 스스로도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섯 명의 케미가 중요한 작업이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훨씬 좋았다 생각한다. 편안하게 작업한 너무나도 행복한 캐릭터였다"고 덧붙였다.

이하늬는 극중 필터링 없는 거친 입담과 망설임 없는 불꽃 주먹의 소유자 장형사 역을 맡았다. 장형사는 마약반의 살림들 도맡아 하며 누구보다 마약반 동료들을 살뜰히 챙기는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다.

한편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취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으로,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