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현장] 진선규 “‘범죄도시’처럼 센 사람 아냐..‘극한직업’ 나와 비슷해”

0

201901101707508537.jpg

배우 진선규가 센 캐릭터로 이미지가 굳혀지는 것을 우려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극한직업’ 언론배급시사회에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이 참석했다.

진선규는 이날 현장에서 "’범죄도시’라는 영화가 잘 되기도 하고, 그 사이에 대중들에게 너무나 큰 사랑을 받았다. 진선규라는 사람은 센 사람으로 각인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그렇게 생각하더라"라며 "아직 많은 작품을 한 게 아니라서 대표작은 ‘범죄도시’라는 수식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극한직업’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너무 해보고 싶었다. 원래 나와 비슷한 느낌을 표현해보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너무 행복했다. 작년 봄부터 여름까지 너무 행복하게 찍었다. 그만큼 스크린에 잘 보여 질 수 있을까 설레고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선규는 극중 사건 해결보다 사고 치기에 바쁜 마약반의 트러블 메이커 마형사 역을 맡았다. 마형사는 수원 왕갈비집 아들로, 갈비 양념 비법을 전수받은 그가 만들어낸 치킨이 뜻밖의 대박을 터트리며 마약반의 위장 수사에 파란을 일으킨다.

한편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취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으로,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