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착하지 않은 여자들’ 송재림 “어느 누구 하나 ‘착하지 않은 사람’ 없어”

0

201505151650022386.jpg

배우 송재림이 KBS2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이하 착않여)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재림은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공식 SNS를 통해 "5개월간 함께 해 온 나쁘지 않은 사람들이 착하지 않은 여자들 촬영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어느 누구 하나 ‘착하지 않은 사람’이 없었던 따뜻하고 즐거운 현장이었습니다. 현장인 한 분 한 분께 고맙습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재림은 ‘착않여’ 배우들과 스태프들 사이에서 미소를 지으며 손가락 브이 자를 그리고 있다. 함께 촬영한 사람들의 얼굴에도 미소가 어려 있어 당시 현장의 훈훈함을 느낄 수 있다.

송재림은 지난 14일 종영한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검도사범 이루오 역을 맡아 마리(이하나 분)를 향한 순애보를 그리며 ‘마루커플’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한편 송재림은 오는 6월 20일 일본을 시작으로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