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환, god 20주년 앨범 ‘길’ 편곡..음악계 대체불가 뮤지션

0

201901111045049340.jpg

멜로망스 정동환이 음악계에서 대체불가 뮤지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동환은 최근 god 20주년 기념 앨범에서 아이유, 조현아, 양다일, 헨리 등이 재해석한 ‘길’의 편곡을 맡았다.

정동환은 이전부터 지코, 정승환, 폴킴, 양요섭, 김나영, 양다일, 길구봉구 등 수많은 곡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다비치 ‘아픈 끝’, 박정현 ‘같은 우산’, 정세운 ’20 Something’, 치즈 ‘다음에 또 만나요’ 등의 작곡가로서 장르를 가리지 않고 자신만의 음악적 활동을 넓혀왔다.

정동환은 이번 god의 ‘길’ 참여에 대해 "어렸을 때 테이프가 닳고 닳도록 들어온 god 선배님들의 음반에 참여하게 돼서 영광"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11일 밤 방송 예정인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10주년 기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정승환과 함께 특급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정동환은 이미 정승환 정규 1집 ‘그리고 봄’의 ‘변명’, ‘오뚝이’에 참여하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정동환의 이런 행보는 이미 예견된 것으로, 2014년 ‘자라섬 국제 재즈 콩쿨’에서 대상을 받으며 데뷔 때부터 화제를 모았다.

장르를 불문하고 대체불가 뮤지션 중 하나로 꼽히는 정동환은 올 한 해도 멜로망스뿐 아니라 다양한 음악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