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손 데 헤아’ 맨유, ‘SON 풀타임’ 토트넘에 1-0 승리.. 6연승 질주

0

201901141016481190.jpg

손흥민 선수가 2019 AFC 아시안컵 차출 전 마지막 경기였던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맞대결에서 풀타임 출전하며 분투했지만, 팀을 구해내지는 못했다. 맨유는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 선수가 맹활약을 펼치며 6연승을 달렸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유와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패배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 출전하며 맨유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신의 손’ 데 헤아 선수를 넘지 못했다.

이날 승부를 결정짓는 득점은 전반 43분 나왔다. 맨유의 역습 상황에서 폴 포그바 선수가 넘겨준 공을 마커스 래시포드 선수가 받아 토트넘의 골망을 흔드는데 성공했다.

경기는 맨유의 골키퍼 데 헤아 선수가 지배했다. 토트넘은 맨유의 골대를 21번 두드리며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데 헤아 선수의 신들린 듯한 선방에 주저앉고 말았다.

데 헤아 선수는 후반 2분 손흥민 선수의 중거리 슈팅은 물론 여러 차례의 일대일 찬스와 코너킥, 프리킥 상황과 같은 위험한 순간에서 손과 발을 가리지 않고 온몸으로 맨유의 골대를 지켜냈다.

데헤아 선수는 이날 한 경기 최다 선방(11회)을 기록하며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 기준 평점 9.08점을 받으며 MOM(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데 헤아 선수는 “처음 두 번의 선방 이후 매우 기분이 좋았다”며 “몇몇 선방은 기억도 잘 나지 않지만 모두 막을 수 있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중앙 수비수들(빅터 린델로프, 필 존스)도 최고의 수비를 보여줬다”며 “수비수 뿐 아니라 공격수부터 골키퍼에 이르기까지 팀 전체가 수비에 큰 역할을 했다”며 동료들에게 공로를 돌리기도 했다.

맨유는 이날 경기에 승리하며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이후 6연승을 기록하며 리그 5위 아스날의 승점(41점)을 따라잡는 데 성공했다.

한편 손흥민 선수는 이날 경기를 마친 뒤 곧장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아랍에미리트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6일 중국을 상대로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