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크 신승희, ‘복면가왕’ 풍등으로 밝혀져 “음악 열정 다시 돌아보는 기회”

0

201901141059454502.jpg

그룹 테이크(Take) 신승희가 ‘복면가왕’을 통해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한 MBC ‘복면가왕’에서는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의 정체가 공개됐다. 풍등은 그룹 테이크의 멤버인 신승희로 밝혀져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승희는 지난 6일 방송에서 ‘사랑의 자물쇠’ 슈퍼키드의 허첵과 함께 호흡을 맞춰 윤종신의 노래 ‘내 사랑 못난이’를 불렀고, 신나는 템포의 노래를 예사롭지 않은 실력으로 소화해 청중의 선택을 받아 1라운드의 승자가 됐다.

이어 신승희는 13일에 방송한 2라운드 무대에서 다비치의 ‘안녕이라고 말하지마’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불러 패널과 청중들의 궁금증을 유발시켰으며, 3라운드에서는 창민의 ‘Moment(모멘트)’를 선곡해 부드러운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으나 아쉽게 복면을 벗게 됐다.

신승희는 "평소 ‘복면가왕’을 즐겨보던 팬이었는데 출연하게 돼 매우 기뻤다. ‘복면가왕’을 통해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에너지를 받았으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다시 돌아볼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테이크만의 색깔을 가진 음악으로 다가가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테이크는 오는 15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음원 ‘잘사니’를 공개할 예정이며,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