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리뷰] ‘증인’, ‘소통’의 방법을 알려주는 가장 따뜻하고 뭉클한 영화

0

201901211755478508.jpg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 등 우리 사회의 문제들을 따뜻한 시선과 섬세한 연출로 풀어냈던 이한 감독이 2019년 새해를 맞아 또 한 편의 가슴을 울리는 영화를 선보였다. 배우 정우성, 김향기 주연의 영화 ‘증인’을 통해서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 분)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현실과 타협하고 속물이 되기로 마음먹은 민변 출신 변호사 순호와 사건의 결정적 열쇠를 쥔 유일한 목격자 자폐 소녀 지우의 만남은 자석의 같은 극처럼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사이였다. 하지만 점차 이들은 자석의 다른 극처럼 서로를 조금씩 끌어당기게 된다.

‘증인’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순수한 힘을 지니고 있는 지우라는 인물 그 자체에 포커스를 맞췄다. 지우는 자신을 바라보는 세상의 편견 때문에 억지로 세상에 자신을 끼워 맞추려 노력한다. 세상 또한 각자 다른 사람들 중 하나일 뿐인 지우를 ‘특별한’ 시선으로만 바라본다.

지우를 바라보는 순호의 시선도 세상의 다른 이들과 다를 바 없다. 한때 자신의 직업에 신념을 지켜왔던 그는 어느 순간 현실과 타협하고 세상의 때를 묻히는데 익숙해지려 한다. 하지만 그러한 순호에게 지우는 짧지만 강한 질문 하나로 그를 송두리째 흔들어놓는다.

201901211755474683.jpg

이한 감독은 자폐 소녀 지우의 모습을 그저 담담하게 풀어낸다. 설득을 위한 억지 감성팔이가 아닌, 그저 자연스럽게 지우라는 한 소녀를 바라볼 수 있게 상황을 만들어 놓을 뿐이다. 순호 또한 지우를 바라보며 인간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고민 속에서 스스로 질문을 던지며, 그 해답을 찾아간다.

‘상대가 다가오지 않으면 내가 다가가면 된다’라는 짧은 한 마디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무심코 흘려보낼 수 없는 시간을 선사한다. 또한 담담하게 뱉어낸 지우의 물음은 순호 뿐만 아니라 관객들에게도 향해 있다. 무심하게 던진 질문 하나가 결코 가볍지 않고 가슴 속에 잔잔한 파문을 일으킨다. 이처럼 이한 감독은 지우를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공감과 치유의 시간을 선사한다.

치유와 위로를 받아야 할 대상은 자폐 증상을 가진 지우가 아닌 바로 사회에 병들어버린 우리들에게 있다.

이를 가능하게 만든 것은 지우 역을 맡은 김향기의 연기력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눈빛, 표정, 동작 하나까지 디테일한 김향기의 연기는 성인 연기자들은 표현하기 어려운 순수함과 더불어 더욱 빛난다.

이 흐름에서 벗어나지 않게 작품 전반부를 조용히 보듬어주는 역할은 정우성이 해냈다. 전작들에게 강하고 남성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면, ‘증인’에서는 욕망에 솔직하면서도 그것을 부끄러워 할 수 있는 우리들의 일반적인 모습을 담아내며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증인’은 소통에 관한 이야기다. 소통은 협상이나 타협이 아닌 서로를 알아가는 데서 시작한다고들 한다. ‘증인’은 한 소녀와 사내를 통해 소통의 방법을 알려주는 가슴 따뜻한 영화다.

배우 정우성과 김향기가 만들어낸 2019년 가장 따뜻한 이야기 ‘증인’은 오는 2월 13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