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우디 꺾고 8강 진출.. ‘베트남 기다려!’

0

201901212157265121.jpg

일본이 센터백 토미야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게 1-0으로 승리했다.

토너먼트 첫 경기에 나선 양팀은 최정예 멤버를 앞세워 총력전에 나섰다.

경기 초반 기세는 사우디가 잡았지만 승부를 가른 것은 일본의 집중력이었다.

일본은 전반 20분 시바사키 가쿠가 올려준 코너킥을 토미야스 타케히로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반격에 나선 사우디가 일본의 골문을 쉴새없이 두드렸지만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후반전에도 한 골이 급한 사우디가 파상공세를 펼쳤다. 일본은 촘촘한 수비로 사우디의 공격을 차단한 뒤 역습에 나서는 전략으로 맞섰다.

사우디의 거센 공격에도 일본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선제득점을 잘 지켜낸 일본은 사우디를 꺾고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일본은 오는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4강 진출을 두고 격돌한다.

#아시안컵 #일본 #사우디 #베트남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