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3월 7일 국내 개봉 확정..‘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라스트 스텝

0

201901230847130233.jpg

영화 ‘캡틴 마블’이 오는 3월 7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 분)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 분)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캡틴 마블’은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함께 올해 전 세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 작품은 2019년 국내 1,1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통해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으로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출연이 예고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린다.

‘캡틴 마블’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 최초로 9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 색다른 비주얼과 레트로한 분위기는 물론, MCU를 지켜온 쉴드 국장 닉 퓨리와 쉴드 요원 필 콜슨(클락 그레그 분)의 과거 스토리, 그리고 어벤져스 결성 전 사건들을 그려 다른 MCU 영화들과의 연결고리까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라스트 스텝으로서, 두 작품의 연속성 역시 수많은 추측 속에 주목 받고 있다.

이처럼 ‘캡틴 마블’은 2019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첫 번째 걸음이자,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향하는 라스트 스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