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보컬돌’ 보이스퍼, 정규 1집 ‘Wishes’ 활동 마무리…콘서트 준비 모드 ON

0
201901231631416080.jpg

4인조 감성 보컬돌 보이스퍼(VOISPER)가 두 달간의 정규 1집 활동을 마무리했다. 추후 콘서트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보이스퍼(김강산, 민충기, 정광호, 정대광)는 지난 22일 방송된 SBS MTV 음악프로그램 ‘더쇼’에서의 무대를 끝으로 첫 번째 정규앨범 ‘Wishes(위시스)’ 공식 활동을 마쳤다.

지난해 11월 20일 컴백한 보이스퍼는 타이틀곡 ‘Goodbye to Goodbye(굿바이 투 굿바이)’와 후속곡 ‘세상에서 가장 흔한 말’로 두 달 동안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마치 CD를 집어삼킨 것처럼 탄탄한 라이브 실력과 다년간의 호흡으로 맞춰진 네 멤버의 완성도 높은 화음은 ‘실력파 보컬돌’이라는 수식어를 입증하기에 충분했다.

보이스퍼는 “팬들이 보내주신 응원과 격려 덕분에 첫 정규앨범 활동을 행복하게 펼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좋은 곡들을 준비해서 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활동 소감을 전했다.

또 “오는 2월 23일 열리는 저희의 단독 콘서트에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이스퍼는 오는 2월 23일 서울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 화암홀에서 열리는 2019 콘서트 ‘The first harmony(더 퍼스트 하모니)’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보이스퍼는 이번 콘서트를 통해 자신들의 노래는 물론,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다채로운 무대 및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티켓은 온라인 예매사이트 멜론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