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무명가수 설움 안고 있었다” 눈시울 붉혀

0

2015051601001715400118401.jpg

‘너의 목소리가 보여’ 황치열이 우승을 차지해 화제다.

14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이하 너목보) 최종회에서는 역대급 실력자와 음치들이 출연해 노래 대결을 벌였다.

‘보컬 끝판왕’ 황치열은 쌍비치 형제와 맞붙었다.

다비치의 ‘8282’를 선곡한 쌍비치 형제는 깔끔한 고음처리와 환상의 하모니로 시청자들의 귀를 호강시켰다.

이어 임재범이 인정한 가창력의 소유자 황치열이 나섰다.

황치열은 무대에 앞서 "무명가수의 설움을 안고 있었다. 방송 출연 후 너무나도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날 황치열은 임재범의 ‘비상’을 불렀고, 특유의 허스키한 보이스와 호소력 짙은 가창력으로 단숨에 무대를 장악했다.

무대를 끝낸 황치열은 눈시울을 붉혔다.

MC 이특은 "노래 가사가 황치열의 이야기"라며 "9년간 무명의 설움이 무대에 잘 녹아들었다"고 극찬했다.

결국 황치열은 쌍비치 형제에 71:29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로 승리를 거뒀다.

한편 인피니트 보컬트레이너 출신으로 알려진 황치열은 2007년 디지털 싱글앨범 ‘한번만’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그룹 015B의 객원 보컬과 웬즈데이의 멤버로 활동했으며, 2013년 드라마 ‘대풍수’ OST 작업에 참여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디지털 싱글 ‘경상도남자’를 발표하기도 했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