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세원, ‘인생술집’서 ‘대기만성형’ 23년 연기 인생史 공개

0

201901251150206218.jpg

배우 고세원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연기 열정을 과시했다.

고세원은 지난 24일 오후 방송한 tvN ‘인생술집’에서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이하 ‘막영애’)의 주역 김현숙, 윤서현, 이규한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고세원은 ‘막영애’를 향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007년 첫 방송 후 12년째 혁규 역을 맡고 있는 그는 ‘막영애’를 위해 스턴트 없이 추락신까지 직접 소화했다고 털어놨다.

고세원은 지난 1997년 KBS 공채 출신으로 데뷔했다. 그는 "일찍 데뷔했는데 이상하게 사주팔자를 보면 ‘넌 대기만성형이야’라고 나왔다. 데뷔 동기들은 승승장구하는데 나만 일이 잘 안 풀렸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톱스타들만 찍었던 광고 모델로 활약했을 뿐만 아니라 송승헌, 김원준 닮은꼴로 청춘스타 반열에 오를 것을 기대했지만 계속되는 고비에 오랜 무명 시절을 겪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현재 고세원은 수많은 노력과 기다림 끝에 ‘막영애’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으며, ‘어머니계의 엑소’라는 수식어를 얻는 등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그는 함께 호흡 중인 동료 배우들과도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곧 방송될 ‘막영애 17’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는 오는 2월 8일 오후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고세원은 현재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출연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