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의 신’, 3개월 대장정이 낳은 ‘감동의 음악’

0
201901291125257972.jpg

‘창작의 신: 국민 작곡가의 탄생(이하 창작의 신)’이 옐라디의 우승으로 3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MBC MUSIC과 MBC every1에서 방영된 ‘창작의 신’은 작곡가 오디션이라는 음악 예능의 새로운 장을 열었고 지원자들의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그들의 손에 탄생한 좋은 음악들이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 ‘창작의 신’, ‘작곡’의 재미를 알리다

‘창작의 신’은 오직 ‘창작의 신’에서만 들을 수 있는 노래들로 시청자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뿐만 아니라 곡의 모티브를 얻는 과정, 다양한 작곡 장비, 작사의 중요성 등 노래 한 곡이 만들어지는 과정이 얼마나 흥미로운 작업인지 시청자들에게 알려줬다.

또 ‘작곡’의 본질에 접근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미션들이 오디션의 재미를 더했다. 작곡가가 누군지보다 노래가 어떤지에 집중하기 위해 ‘블라인드 미션’을 진행했고, ‘콜라보 미션’에서는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대중을 사로잡을 만한 좋은 곡을 만들 수 있는지를 심사했다. 또 ‘국민 심사위원’을 통해 대중성을 갖춘 곡인지를 확인했다. 

‘창작의 신’은 ‘작곡’이 생소했던 사람들에게는 작곡의 재미를, ‘창작의 신’을 꿈꾸는 작곡가들에겐 작곡의 덕목을 예능 프로그램으로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 작곡 고수들, 날개를 달다

‘창작의 신’은 참가자들의 스타성을 중요하게 생각했던 기존 오디션 예능의 틀을 벗어났다. ‘좋은 곡’을 가지고 있는 작곡가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무대였다. 시청자들은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가진 다양한 작곡 고수들을 만날 수 있었고, 원석과 같았던 작곡 고수들이 ‘창작의 신’을 통해 빛날 수 있었다.

매 경연 자신만의 색깔을 담은 곡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우승자 옐라디를 비롯해 아름다운 멜로디와 시 같은 가사로 심사위원을 사로잡았던 임서영, 넘치는 자신감과 넓은 스펙트럼으로 맞춤 정장을 만들 듯 가수에게 어울리는 맞춤곡을 작곡한 이상훈이 결승까지 올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밖에 스웨이디, 퍼센트, 유명한, 노윤호 등 개성 강한 작곡 고수들이 주목을 받았다.  

이처럼 창작의 재미와 숨은 작곡 고수들의 치열한 작곡 전쟁을 다룬 ‘창작의 신’은 옐라디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으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MBC MUSIC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