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베테랑’ 리메이크작 ‘대인물’.. 중국서 흥행 돌풍

0

201902031543113993.jpg

중국에서 한국영화 ‘베테랑’을 리메이크한 ‘대인물("大"人物·Big Shot)이 흥행 기록을 다시 썼다.

3일(현지시간) 중국 환구망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개봉한 ‘대인물’은 지난 1일 오전 누적 입장 수입 3억6천600만위안(약 607억원)을 돌파하며 한국영화 리메이크작 흥행 기록을 갈아치웠다.

‘대인물’은 지난 2015년 ‘수상한 그녀’를 리메이크해 개봉한 ’20세여 다시 한번'(重返20歲)의 기록을 제쳤다.

3일 오후 ‘대인물’의 박스오피스 누적 성적은 3억7천300만위안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중국에서는 한국영화 ‘블라인드’, ‘미씽’ 등이 리메이크됐다.

환구망은 ‘대인물’의 흥행 소식을 전하며 "원작의 이야기에 중국적 특색을 잘 살려 현지화했다"며 "선악의 대결과 사회현실 소재로 공감을 얻어 새해 가장 속 시원한 영화로 호평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대인물’의 이야기 얼개와 주요 장면 등은 원작과 흡사하지만 소재는 중국의 사회현실에서 가져왔다.

중국 명문학교 근처의 천문학적으로 비싼 주택 ‘쉐취팡'(學區房) 등이 등장한다고.

또한 부동산 개발업자의 주택 강제 철거 등 중국 사회에서 실제로 벌어지는 일들이 묘사됐다.

‘베테랑’에서 황정민이 연기한 형사와 유아인의 재벌 2세 역할은 배우 왕첸위안(王千源)과 바오베이얼(包貝爾)이 각각 맡았다.

#베테랑 #리메이크 #대인물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