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운 셰프, 중식 대가 이연복 아들로 산다는 것(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0
201902052325310878.jpg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홍운 셰프가 아버지 이연복 셰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이연복이 자신이 운영 중인 중식당 부산점을 갑자기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산점은 이홍운 셰프가 팀장을 맡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은 영업 개시 전 “음식이 싱거우면 손님들이 맛없다고 한다”며 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후 요리로 나간 가지덮밥이 짜다는 손님의 의견이 있었다. 이날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방문에 유독 긴장한 것.

이에 이연복은 직접 주방으로 들어가 가지덮밥을 요리했다. 주방에는 알 수 없는 긴장감이 맴돌았다.

이후 이홍운 팀장은 중식의 대가 이연복 아들로 사는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부담스러울 때가 많이 있다”며 “(아버지의 요리와) 비교를 당연히 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음식을 만들 때 제일 걱정되는 건 내가 만든 음식이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피해를 볼까봐 그게 제일 걱정이다. 예민해질 때도 있다”라고 남다른 책임감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VCR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연복은 “직접 보니 더욱 짠해진다. 나를 이렇게까지 어려워했었나 싶다. 하고 싶은 말도 못하는 모습을 보니 내 자신을 되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