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경,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캐스팅..공효진-김래원과 호흡

0

201902111124274676.jpg

배우 주민경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를 통해 공효진, 김래원과 호흡을 맞춘다.

11일 소속사 비에스컴퍼니 측은 "주민경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헤어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 분)과 남친과 뒤끝 있는 이별 중인 선영(공효진 분), 사랑에 상처받은 두 남녀의 문제 많은 연애담을 그린 작품이다.

주민경은 ‘가장 보통의 연애’ 속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할 씬 스틸 활약을 예고, 드라마에 이어 스크린에서도 제대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그는 "좋은 제작진분들 그리고 평소에 함께 연기하고 싶다고 생각했던 배우분들과 같은 작품에서 만나 굉장히 기쁘고 설렌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진심어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금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고, 올해는 ‘배우 주민경’이 누구인지 더욱 많은 분들이 알아보실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 예쁘게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새해 인사와 포부를 전했다.

주민경은 최근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손예진의 회사 동기인 금보라 역을 맡아 속 시원한 인간사이다 금대리로 각광받았다. 자연스레 극에 녹아든 연기와 그 속에서도 자신의 색깔을 뿜어낸 주민경 만의 개성과 존재감은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탄생시키기에 충분했다는 평이다.

또한 드라마 ‘유나의 거리’, ‘사랑하는 은동아’, ‘스케치’와 영화 ‘앞서는 마음’, ‘아메리카 타운’, 연극 ‘데미안’ 등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차근차근 넓혀가고 있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올해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