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이덕화, ‘윌벤져스’ 만났다…‘깨알 케미’

0
201902180933019593.jpg

배우 이덕화가 ‘윌벤져스’ 형제를 만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덕화가 샘 해밍턴, 윌리엄, 벤틀리 부자를 만나 특별한 추억을 쌓는 모습이 그려졌다.

샘 해밍턴은 이덕화를 "방송을 같이하며 친해진 형님"이라고 설명하며 "만날 때마다 손주들 잘 지내냐고 물어봐 주신다. 새해 인사드릴 겸 먼저 연락했다"고 밝혔다. 이덕화는 "실물로 보니까 더 예쁘게 생겼다"며 ‘윌벤져스’를 귀여워했다. 특히 윌리엄이 이덕화의 유행어 ‘부탁해요’를 따라 하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덕화는 "아기들이 나를 무서워하는 것 같다"며 준비한 선물을 꺼냈다. 먼저 젤리와 전병으로 ‘윌벤져스’의 마음을 얻은 뒤 윌리엄에게 유아용 낚싯대를 선물했다. 윌리엄은 세상을 얻은 듯이 기뻐했고, 이덕화에게 "할아버지 아냐. 삼촌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촌’ 이덕화는 "해달라는 거 다해주겠다"며 ‘윌벤져스’와 키즈카페로 향했다. 

키즈카페에서는 이덕화와 윌리엄의 케미가 폭발했다. 이덕화는 윌리엄이 문어 모양의 놀이 기구를 무서워하자 "스파이더맨이 문어도 못 타냐"며 용기를 불어넣어 줬다. 윌리엄은 금세 겁을 떨쳐내고 놀이기구에 올라탔다.

또 두 사람은 낚시 놀이터에서 낚시를 즐겼다. 하지만 자타공인 ‘낚시왕’ 이덕화도 어린이용 자석 낚시는 서툴렀다. 그러자 윌리엄은 물고기 인형들이 놓여있는 아래편으로 내려가 이덕화의 낚싯대에 고기를 붙여줬다. 이덕화는 "윌리엄이 날 도와주네"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고, 윌리엄은 "우와, 삼촌 잡았다"고 소리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덕화는 윌리엄과 키즈카페 이곳저곳을 함께 돌아다녔다. 결국 이덕화는 "할아버지 힘들다"며 트램펄린 위에 대자로 뻗었다. 잔뜩 지친 이덕화는 윌리엄에게 "할아버지 머리 때문에 안 된다. 머리가 흔들린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윌리엄은 샘 해밍턴에게 달려가 "할아버지 머리가 이렇게 됐다"며 돈을 달라고 부탁했다. 윌리엄의 말을 오해한 샘 해밍턴은 "(가발이) 떨어졌냐"며 깜짝 놀란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아빠에게 용돈을 받은 윌리엄은 토끼 머리핀을 샀다. 이덕화의 머리를 고정해주기 위해서였다. 이덕화의 머리에 토끼 머리핀을 직접 꽂아준 윌리엄은 "삼촌 예뻐요"라며 이덕화의 품에 안겼다. 윌리엄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한 이덕화는 "윌리엄 너 정이 많은 아이구나. 눈물 나게 하네"라며 눈시울을 훔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덕화는 육아의 고충을 몸소 체험하면서 동시에 할아버지와 손주들 간의 끈끈한 정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이덕화가 왜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스타인지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한편, 이덕화는 오는 26일 ‘덕화TV’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덕화TV’는 데뷔 이후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이덕화가 1인 크리에이터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