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김민재, 배우 아닌 진짜 수사관..첫 임무 ‘성공적’

0

201902191430305916.jpg

배우 김민재가 수사관으로서 무사히 첫 임무를 완수했다.

지난 18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도시경찰’에서는 김민재가 지난 방송에서 현장 검거한 외국인 불법체류자들을 출입국 외국인사무소로 인계하며 첫 임무를 완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재는 출근 직후 팀장으로부터 조서에 사건 번호 도장을 찍는 넘버링 업무를 지시받았다. 그는 생소한 전문 용어에 의아해하는 것도 잠시, 빠른 습득력과 적응력으로 일취월장한 실력을 보이며 넘버링 달인에 등극했다.

김민재는 일정하고 빠른 속도로 뜻밖의 ASMR을 만들어내며 넘버링 작업을 마쳤다. 이어 그는 이태원의 한 유흥업소에서 체포한 불법체류자들을 출입국외국인사무소로 이송하기 위해 나섰다.

도주를 염려해 피의자들을 일대일 전담 마크하라는 팀장의 당부대로 긴장감을 늦추지 않은 채 이동하던 김민재는 이동 중, 피의자들이 모두 20대 초반의 어린 나이라는 사실에 안타까워하며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또한 김민재는 선임 수사관에게 불법체류에 대한 여러 사례를 묻는 등 배우가 아닌 진짜 수사관으로서 상황에 완벽히 몰입한 모습을 보였고, 불법체류자들을 서울남부출입국외국인사무소까지 무사히 인계하며 첫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방송 말미, 김민재는 보이스피싱 용의자를 체포하기 위해 팀장, 팀원들과 함께 경기도 광주로 급히 출동했다.

과연 이번에는 어떤 사건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을지, 또 김민재는 이러한 과정에서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도시경찰’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