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손호준, 대선배 김혜자 오빠 되다..‘능청 케미’ 진수 선사

0

201902191440115358.jpg

배우 손호준이 대선배 김혜자의 오빠로 분해 능청 케미스트리의 진수를 선보였다.

지난 18일 방송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김영수(손호준 분)는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시계를 돌린 대가로 70대 할머니로 늙어버린 동생 혜자(김혜자 분)와 마주했다.

김혜자(한지민 분)와 티격태격하는 현실 남매의 모습을 리얼하게 선보인 김영수는 이번엔 할머니가된 김혜자의 오빠로 나서게 됐다.

그는 좌절에 빠진 동생을 걱정하면서도, 혜자의 김치 만두에 눈독들이는 무한 식탐을 보였다. 늙어버린 동생에게 자신도 모르게 존댓말을 쓰는 것도 잠시, 이내 엄청난 적응력으로 변함없는 영수 오빠의 모습을 그려냈다.

이어 완성도 낮은 인터넷 개인 방송으로 한방을 노리는 한심한 백수 일상까지 더해 독보적인 코믹함을 선사했다.

하지만 가족들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아 가출한 혜자를 찾아다니며 뜻밖의 남매애를 폭발시켰다. 그는 하루 종일 힘들었을 혜자를 업어주며 "부모님이 걱정하실까봐 네가 방에 있는 것처럼 말했다"며 의젓한 모습으로 가슴 찡한 장면을 연출했다.

하지만 이를 빌미로 혜자에게 라면을 끓여달라 하는 등 반전 없는 밉상 오빠의 본색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손호준은 ‘눈이 부시게’에서 김혜자와 나이 차이가 무색한 남매 호흡을 보여주며 이색적인 관계조차 자연스럽게 소화하고 있다. 어린 동생 한지민부터 썸과 쌈을 오가는 김가은(이현주 역)과의 로맨스까지, 누구와 함께해도 엔도르핀을 유발하는 ‘콤비 메이커’로 특별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