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곤, ‘진심이 닿다’ 출연..‘서브병’ 앓이 부추기는 씬스틸러 활약

0

201902221052216496.jpg

배우 김대곤이 드라마 ‘진심이 닿다’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는 씬스틸러로 활약 중이다.

김대곤은 현재 방송 중인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지체장애 3급 수명 역으로 출연했다.

그는 흠잡을 곳 없는 완벽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알고 보면 그는 그동안 다양한 역할들을 수행하며 잔뼈 굵은 커리어를 가지고 있다.

김대곤은 공연 무대에서 많은 경험을 쌓았다. 연극 ‘생쥐와 인간’, ‘조제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보도지침’ 등 30개가 넘는 연극 작품에 출연했다. 또 지난 2001년부터 뮤지컬 ‘락시터’, ‘파라다이스 티켓’ 등 다양한 작품을 소화하며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이러한 경력은 스크린으로 이어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았던 영화 ‘rooom’을 비롯해 2017년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에서 비중있는 조연으로 활약했다. 2015년에는 ‘시선사이’에서도 활약했다.

김대곤은 지난해 본격적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에 진출하며 크고 작은 역할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으로 활발한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소속사 플라즈마 엔터테인먼트 측은 "그간 쌓인 연기 내공이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연기색으로 꾸준히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대곤은 올 한해 ‘진심이 닿다’를 시작으로 영화 ‘비스트’, 드라마 ‘배가본드’ 등 다양한 캐릭터와 작품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