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넷플릭스 최초 아카데미 3관왕..감독상-촬영상-외국어영화상

0

201902251808017356.jpg

넷플릭스(Netflix)의 영화 ‘로마’가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로마’는 지난 24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엔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촬영상, 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로마’는 1970년대 초반 혼란의 시대를 지나며 여러 일을 겪어야 했던 멕시코시티 로마 지역에 사는 클레오의 삶을 따라가는 영화다. 앞서 10개 부문 최다 노미네이트로 관계자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2014년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그래비티’로 감독상을 수상한 데 이어 두 번째 아카데미 감독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2000년 이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두 번 수상한 감독은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와 이안 감독에 이어 알폰소 쿠아론 감독뿐이다.

뿐만 아니라 ‘로마’는 외국어영화상과 감독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진기록도 갖게 됐다. 또한 함께 작업하는 촬영감독이 일정상 참여가 불발되자 직접 카메라를 잡았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은 ‘로마’로 촬영상까지 수상하며 감독상과 촬영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로마’는 넷플릭스에게 최초로 감독상을 포함 아카데미 3관왕의 영광을 가져다준 작품이 됐다.

한편 또 다른 넷플릭스 작품도 아카데미에서 수상의 영광을 가져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 ‘피리어드: 더 패드 프로젝트’가 단편 다큐멘터리 영화상을 수상했다. 인도의 농촌 마을을 배경으로 여성의 생리에 대한 편견과 폭력적 관습을 담은 작품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곧 공개될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