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라틴투어’ VAV, 브라질·우루과이 이어 멕시코 공연까지 전석 매진 ‘기염’

0
201902281204168180.jpg

보이그룹 VAV가 브라질과 우루과이에 이어 멕시코 공연까지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28일 소속사 A TEAM엔터테인먼트는 “오는 3월 3일 열리는 ‘VAV 2019 MEET&LIVE SENORITA LATIN TOUR'(이하 ‘2019 라틴투어’)의 멕시코 공연 티켓이 전석 매진됐다”고 밝혔다.

브라질 4개 도시와 우루과이 공연의 티켓을 전석 매진시켰던 VAV는 ‘2019 라틴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멕시코 공연 티켓 역시 모두 완판시키며, 대세 글로벌 그룹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16일부터 24일까지 브라질 4개 도시(고이아니아, 벨렝, 포르투알레그리, 상파울루)에서 ‘2019 라틴투어’ 공연을 진행한 VAV는 현지 팬들과 미디어 매체의 뜨거운 관심 속 브라질 투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VAV는 현지시간으로 27일 오후(한국시간 28일 오전) 칠레 산티아고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3월 1일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3월 3일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2019 라틴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브라질에서의 뜨거웠던 공연을 마치고 ‘2019 라틴투어’ 후반전에 돌입하는 VAV는 칠레, 우루과이, 멕시코에서도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한편 글로벌 K-POP 그룹 VAV는 올해도 국내와 해외를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