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몽니, ‘불후의 명곡’ 전설 정태춘-박은옥 편 우승 도전

0

201903111436444773.jpg

모던 록 밴드 몽니(MONNI)가 ‘불후의 명곡’ 우승에 도전한다.

11일 오후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녹화가 진행된다.

이번 녹화는 지난 1978년 노래 ‘시인의 마을’로 데뷔해 올해 40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포크계 음유시인이자 원조 싱어송라이터 정태춘 그리고 그의 음악 동반자이자 인생 동반자 박은옥이 전설로 나선다.

매번 방송 때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상위에 올라 관심을 입증한 바 있는 몽니가 전설의 무대를 어떻게 재해석해 선보일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지난 2일 방송에서 몽니 보컬 김신의는 "’불후의 명곡’ 출연 이후 많이 알아봐 주시니까 ‘이제 진짜 연예인인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모양새도 더 예쁘게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의상도 갖춰 입고 왔다"라며 위트 있는 입담을 뽐낸 바 있다.

또한 ‘이장희와 친구들’ 편에서는 래퍼 MC스나이퍼와 협업해 기존에 보여 준 적 없는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데뷔 14년차 몽니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게 만들었다.

한편 몽니는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밴드 사항 2회 연속 우승을 했으며, 2019년 각종 유명 뮤직 페스티벌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