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송새벽, 코믹-로맨스-스릴러 다 되는 ‘명배우’

0

201903141719046549.jpg

배우 송새벽이 코믹부터 로맨스, 스릴러까지 깊이 있는 열연으로 ‘빙의’의 몰입감을 높였다.

지난 13일 방송한 OCN 수목드라마 ‘빙의’에서는 필성(송새벽 분)이 서정(고준희 분)과 점차 가까워지는 가운데, 남다른 촉으로 살인범 양우(조한선 분)의 덜미를 잡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이어졌다.

필성은 제삿밥 소문에 모여든 귀신들 때문에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이에 서정에게 SOS를 보냈지만, 잔소리만 듣고 이렇다 할 해결방안을 찾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귀신을 빌미로 서정과 더욱 가까워지며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그런가 하면 필성이 새로운 살인 사건을 통해 미심쩍었던 피해자들과 한울 의료원의 연결고리를 밝혀내며 살인범 양우를 추격하는데 성공해 짜릿함을 선사했다.

특히 점차 수사망을 좁혀나가는 필성의 추리는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며 극적 재미를 높였다.

송새벽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이어, 오랜만에 찾아온 인연에 자신도 모르게 떨리는 감정을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대리 설렘을 선사했다.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하면서도 얼굴을 붉히는 섬세한 감정 연기는 눈길을 끌었다.

극 말미에는 송새벽이 장례식장에서 유가족의 슬픔을 보고 희열을 느끼는 양우를 보고 이성을 잃고 폭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피가 거꾸로 솟는다’라는 문장을 행동으로 형상화한 듯 한 핏발 선 눈빛을 드러내 극을 압도했다. 특히 숨소리 하나에도 분노를 담아낸 섬세하면서도 깊이 있는 표현력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렇듯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송새벽의 흡입력 넘치는 열연은 시청자들을 ‘빙의’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한편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