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영화 ‘박쥐’ 탄생 비화 공개 “내 기준에 가장 근접한 작품”

0

201903211618237863.jpg

박찬욱 감독이 영화 ‘박쥐’의 탄생 비화를 공개한다.

박찬욱 감독은 오는 22일 방송하는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한다. 더불어 박찬욱 감독의 영화세계에서 내러티브와 미장센을 담당하는 정서경 작가와 류성희 미술 감독, 그리고 임필성 감독이 함께한다.

앞선 ‘방구석1열’ 녹화에서 임필성 감독은 서로의 신인 감독 시절을 떠올리며 "과거 ‘잘 안 풀리는 영화감독들의 모임’이 있었다. 당시 박찬욱 감독에게 ‘가장 만들고 싶은 영화가 뭐냐?’고 물었더니, ‘뱀파이어가 된 신부의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 자리에 있던 감독들은 ‘아직 정신 못 차렸구나’라는 반응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찬욱 감독은 "내가 만든 영화 중 ‘박쥐’를 가장 아낀다. ‘영화는 이래야 한다’라는 내 기준에 가장 근접한 작품이고 가장 오랫동안 머릿속에서 키워온 이야기이기 때문이다"라며 ‘박쥐’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밖에도 박찬욱 감독은 ‘박쥐’의 오마주가 된 소설 ‘테레즈 라캥’은 물론이며, 첫 할리우드 프로젝트 ‘스토커’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찬욱 감독과 그의 사단이 총 출동한 ‘방구석1열’은 오는 22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