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송새벽, 범접 불가 화면 장악력으로 ‘하드캐리’

0

201903221106179606.jpg

배우 송새벽이 범접 불가한 화면 장악력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방송한 OCN 수목드라마 ‘빙의’에서는 필성(송새벽 분)이 황대두(원현준 분)의 영혼이 아직 이 세상에 떠돌고 있음을 알게 됐다.

또 다시 일어난 살인사건에 필성은 죽은 황대두와 연관돼 있다는 생각을 떨치지 못하며 괴로워했다. 아니나 다를까 서정(고준희 분)의 부탁으로 금조(길해연 분)를 찾으러 나선 필성은 모든 게 황대두의 영혼이 산 사람에게 빙의되며 벌어진 일임을 알게 돼 큰 충격을 받았다.

더욱이 의심스러웠던 퍼즐 조각이 다 맞춰지자 흥분을 참지 못하며 분노를 폭발시켰다.

이 가운데 필성이 엄마의 갑작스러운 죽음에도 담담한 척하는 서정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툭툭 내뱉는 말투였지만, 혹시나 상처가 될까 조심스러워하는 행동을 보여줘 서정은 물론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뭉클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진지한 모습 뒤 유쾌한 모습이 그려졌다. 필성이 유반장(이원종 분)의 딸을 위해 일진 타파에 나선 가운데, 생각지도 못한 힘 좀 쓰는 남성들의 등장에 위축돼 뒷걸음치는 모션을 리얼하게 그려내 폭소를 자아냈다.

반면에 서정이 오수혁(연정훈 분)에게 납치되자 자진해 위험한 상황에 뛰어드는 대범함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이 장면에서 송새벽이 앞서 보여주던 유쾌함을 한 번에 지워버리고, 절박함만 남기는 퍼펙트한 감정 완급 조절을 보여줘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무릎까지 꿇은 채 호소하다가도 분에 못 이겨 소리치는 모습은 안타까우면서도 현실적이어서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호평을 불러 모았다.

이처럼 범접 불가 연기력으로 ‘빙의’의 완성도를 담당하고 있는 송새벽이 황대두의 존재를 각성하며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