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X황의조’ 한국 상대로 ‘하메스-팔카오’ 벤치에 둔 콜롬비아

0

201808221050038644.jpg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축구대표팀 친선전을 앞두고 11명의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한국은 손흥민, 황의조 등 정예 멤버가 선발출전하지만 콜롬비아의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와 라다멜 팔카오는 벤치를 지킨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를 상대로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를 에정이다. 한국대표팀은 지난 22일 볼리비아를 1-0으로 제압한 기세를 몰아 콜롬비아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선발라인업을 통해 본 두 팀의 감독이 이번 경기를 대하는 무게는 다른 듯 하다.

파울로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4-2-3-1 포메이션에 정예 멤버들로 선발멤버를 구성했다.

황의조가 원톱을 책임지며 공격 2선에는 손흥민, 이재성, 이청용을 세워 최정예 공격진을 꾸렸다.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맡고 김문환, 김영권, 김민재, 홍철이 수비를 담당한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킨다.

201903251843210930.jpg

반면 콜롬비아 대표팀은 에이스 라다멜 팔카오와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벤치로 내려 힘을 뺀 채 시작한다.

4-4-2 포메이션의 콜롬비아 대표팀은 모렐로스와 사파타가 투 톱을 구성하고 디아즈, 쿠예라르, 유리베, 빌라가 중원을 맡고 보르하, 산체스, 미나, 오레후엘라가 수비진을 담당한다. 골키퍼는 아르볼레다가 맡는다.

네티즌들은 하메스와 팔카오가 선발에서 제외됐다는 소식에 “하메스와 팔카오를 보고 싶었는데 아쉽다”, “일본 상대로 이기고 오더니 힘 빼고 하는 것 같다”는 등의 의견을 냈다.

하지만 팔카오와 하메스가 빠졌다고 하더라도 콜롬비아는 결코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콜롬비아는 FIFA 랭킹 12위의 강호로 최근 사파타와 모랄레스, 무리엘 등은 소속 팀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콜롬비아가 주전 선수를 벤치에 앉힌 것이 벤투 감독에게는 오히려 악재가 될 수 있다. 정예 멤버를 모두 가용했지만 로테이션 자원들을 활용한 콜롬비아에게 패배해서는 안된다는 명분이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콜롬비아를 상대로 2연승을 거둘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대한민국 콜롬비아 #한국 콜롬비아 #하메스 팔카오 #손흥민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