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미얀마 ‘토토의 작업실’ 개최! 미래 영화인 지원-육성

0

201904021300541165.jpg

CJ CGV가 영화인을 꿈꾸는 미얀마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한다.

2일 CJ CGV(대표이사 최병환)는 미얀마 양곤에서 문화 나눔 프로그램인 ‘토토의 작업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토의 작업실’은 미래 영화인을 꿈꾸는 현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영화 제작 과정 전반에 대해 배워볼 수 있는 무료 영화창작교육 프로그램이다.

CJ CGV가 지난 2008년 국내에서 처음 시작해 2011년부터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해외까지 확대 실시하고 있는 대표적인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으로, 올해는 미얀마에서 처음 열리는 만큼 영화인을 꿈꾸는 현지 청소년들에게 뜻 깊은 행사가 될 전망이다.

지난 1일부터 오는 8일까지 열리는 이번 프로그램에는 12~16세의 미얀마 청소년 30명이 참여한다. 학생들은 5개 조로 나뉘어 영화 시나리오 작성, 촬영, 편집, 마케팅, 상영까지 영화 제작 전 과정에 대해 배우고 몸소 체험하며 자신들의 영화를 완성해나갈 예정이다. 현재 미얀마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현지 영화 감독, 작가, 배우, 프로듀서 등 7명이 멘토로 직접 아이들 교육에 나선다.

‘토토의 작업실’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끼서툰(KYI SOE HTUN) 멘토는 "미얀마에서 처음으로 청소년 영화 제작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영화에 관심이 많은 아이들이 참여한 만큼 이번 ‘토토의 작업실’을 통해 아이들이 영화에 대해 많이 배우고 더 나아가 향후 영화계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토토의 작업실’은 미얀마 정부 부처, 영화 협회, 기업 등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진행돼 더욱 특별하다. 미얀마 정보통신부(Ministry of Information)는 교육 장소를 제공, 미얀마 영화 협회 MMPO(Myanmar Motion Picture Organization)는 현지 영화인들을 섭외해 구성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또 미얀마 방송 콘텐츠 기업인 포에버 그룹(Forever Group)은 영화 촬영 시 필요한 장비 및 편집 교육을 제공했다.

CJ CGV 조정은 CSV 팀장은 "미얀마 ‘토토의 작업실’은 영화 창작과 제작에 꿈이 있는 젊은 세대와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 영화인들을 연결해주는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영화 제작에 꿈이 있는 청소년들이 원하는 미래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CJ CGV는 지난 2014년 10월 말 미얀마 정부의 투자 허가 승인을 획득한 후 미얀마 대표 기업 쉐따웅(Shwe Taung) 그룹과 손잡고 조인트 벤처를 설립, 그 해 12월 6일부터 ‘정션 시네플렉스(Junction Cineplex)’ 운영을 시작했다. ‘정션 시네플렉스’는 쉐따웅 그룹이 2009년 설립한 미얀마 최초의 멀티플렉스다.

지난 2015년 4월 ‘정션 시네플렉스’를 ‘JCGV’로 일괄 브랜드 전환했다. 현재 CJ CGV는 미얀마 경제수도 양곤과 행정수도 네피도 등에 총 7개 극장 20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