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임신했다” 만우절 거짓말한 저스틴 비버.. 결국 사과

0

201904031444540371.jpg

유명 팝가수 저스틴 비버가 도넘은 만우절 장난으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1일(현지시간) 비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아 초음파 사진과 아내 헤일리 비버가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 듯한 사진을 연이어 게시했다.

헤일리의 사진에는 "만약 만우절 장난인 줄 알았다면"이라는 글을 덧붙이며 거짓말이 아님을 강조했다.

하지만 비버는 곧 강아지가 합성된 초음파 사진을 다시 올리며 "오.. 만우절 장난이었다"고 밝혔다.

임신 사실로 장난을 친 비버의 행동에 네티즌들의 거센 비판이 이어졌다.

이들은 "임신으로 장난치지 마라", "불임이나 난임으로 고통받는 부부에게 무례한 행동이다"라고 그를 질책했다.

비버는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의도는 아니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사과했다.

그는 "내 행동에 책임을 지고 사과하고 싶다.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저스틴비버 #만우절 #거짓말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