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돗개, TRIPPY DOG로 아티스트명 바꾸고 ‘TRIPPY SINGLE’ 발매

0
201904041715247990.jpg

래퍼 진돗개가 랩 네임을 트리피독(TRIPPY DOG)으로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다. 진돗개라는 예명으로 어느새 굳어진 음악적 성향과 자신도 모르게 쌓여버린 이미지의 틀을 깨기 위해 활동명을 바꿨다는 후문이다. 트리피독의 TRIPPY의 사전적 뜻에는 ‘HAPPY’라는 뜻과 ‘매우 좋은’이란 뜻이 담겨있다.

트리피독은 4일 새 앨범 ‘TRIPPY SINGLE’을 발매한다. 그의 생일인 4월 4일에 맞춰 발매, 앨범에 수록된 세 곡 모두 그간 함께해온 친구이자 동료인 Ja Mezz가 힘을 실었다. 트리피독의 새로운 음악에는 이름 뜻대로 기존의 어두운 모습에서 탈피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스타일의 음악을 담아낼 전망이다. 이번 앨범 ‘TRIPPY SINGLE’ 타이틀곡 ‘TRIPPY DOG'(feat. .Ja Mezz의 뮤직비디오는 흑백으로 촬영됐으며, 힙합 특유의 감성을 담으면서도 트렌디한 요소를 놓치지 않고 잘 담아냈다.

트리피독은 진돗개라는 예명으로 Mnet ‘쇼미더머니 1’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언더그라운드에서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었던 래퍼다. 2015년부터 인디펜던트 래퍼로서 투자와 제작, 유통 등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보다 성숙하고 활발한 활동을 할 것을 예고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