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4DX with ScreenX’ 프랑스 2호점 전격 오픈

0

 

201904081048095669.jpg

CJ CGV(대표 최병환)가 프랑스 통합관 1호점을 오픈한 지 불과 8개월 만에 세계 최초 기술 통합관 ‘4DX with ScreenX’를 선보인다.

CJ CGV의 자회사 CJ 4DPLEX(대표 김종열)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테 라 졸리에뜨(Pathé La Joliette) 극장에 4DX with ScreenX관(108석)을 오픈하고, 지난 3일 첫 통합관 콘텐츠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파테 라 졸리에뜨는 프랑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마르세유의 졸리에뜨 지역에 위치한 파테의 플래그십 극장 중 하나다.

첫 상영작으로는 영화 ‘샤잠!’을 상영했다. ‘샤잠!’은 우연히 15살 소년이 ‘샤잠!’이라는 주문을 외치고, 막강한 힘을 지닌 슈퍼히어로로 거듭나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활약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주인공 샤잠의 초고속 비행과 전기 발사력은 4DX의 특별한 모션 체어 효과로 생생함을 더하고, 샤잠이 로켓처럼 허공으로 솟구치는 장면은 3면을 가로지르는 스크린X의 시원한 비주얼로 짜릿한 속도감을 전한다.

CJ 4DPLEX는 프랑스, 네덜란드, 스위스 최대 극장 사업자인 파테(Pathé)와 2017년 3월 파트너십을 구축, 프랑스 최초로 오감체험특별관 4DX를 선보였다. 이어 지난해 7월에는 프랑스 파리 ‘파테 보그르넬’에 ‘4DX with ScreenX’ 글로벌 1호점을 선보이며 프랑스 관객들에게 영화를 보는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파테 보르그넬’ 통합관에서 ‘앤트맨과 와스프’, ‘아쿠아맨’, ‘보헤미안 랩소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메가로돈’, ‘더 넌’ 등 총 6편을 선보여 평균 객석률 37%가 넘는 성적을 기록했다. 특히 ‘아쿠아맨’은 60%를 뛰어넘는 객석률을 보였다.

CJ 4DPLEX 김종열 대표는 "글로벌 첫 통합관을 영화의 발상지인 프랑스에 오픈한 데에 이어,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2호점까지 연이어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국내 토종 기술인 4DX with ScreenX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관람 경험이 프랑스 관객들에게 적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더 많은 관객들에게 색다른 관람 경험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관 ‘4DX with ScreenX’는 영화 장면에 따라 다양한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3면 스크린의 다면상영시스템 스크린X가 결합된 신개념 기술 특별관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