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빅’ 최지용, 새 코너 ‘링딩다리동동’으로 발산한 강렬한 존재감

0

201904081101582544.jpg

윤소그룹의 신인 개그맨 최지용이 ‘코미디 빅리그’ 새 쿼터를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최지용은 지난 7일 방송한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 정호철, 김용명 등과 함께 새 코너 ‘링딩다리동동’을 선보였다.

최지용과 정호철은 무대에 등장하자마자 "개그 코너도 처음부터 끝까지 볼 시간이 없는 부분들을 위해 저희는 코너의 웃긴 부분만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중독성 강한 유행어 ‘링딩다리동동 링딩다리동’을 반복하며 코믹한 몸짓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지용은 "시간 괜찮으시다면 풀 버전으로 보여드려도 될까요"라고 관객들에게 물은 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를 패러디했다.

최지용은 북한군이 된 형, 정호철은 국군인 최지용의 동생으로 분했다. 최지용은 동생을 알아보지 못했고, 정호철은 "형 정신차려. 우리 어릴 때 신날 때마다 불렀던 노래 기억해봐"라고 외쳤다.

두 사람은 앞서 선보였던 코믹 댄스와 함께 ‘링딩다리동동 링딩다리동’을 반복했고,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이밖에도 두 사람은 ‘링딩다리동동’, ‘동땅띵땅동’ 등 ‘엑기스’에서 짧고 굵게 보여줬던 중독성 강한 의성어들을 ‘풀 버전’에 자연스럽게 녹여내 웃음을 배가시켰다. 특별한 의미 없는 의성어가 신인 개그맨들의 탄탄한 연기력을 만나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유행어로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링딩다리동동’이 관객들과 시청자들을 비롯해 개그맨 동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뿌듯하다"며 "’링딩다리동동’에 출연하는 신인 개그맨 최지용에게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코미디 빅리그’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5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