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컬처웍스, 베트남 하노이서 ‘해피앤딩 영화제작교실’ 진행

0

201904081129209314.jpg

롯데컬처웍스가 지난해 베트남 호치민에 이어 올해 하노이를 찾아 현지 고등학생, 대학생 대상 영화 제작 관련 전문적인 교육 기회 제공 및 문화교류에 기여했다.

롯데컬처웍스는 지난 6일과 7일 베트남 하노이 인문사회과학대학교와 하노이 국립외국어대학교에서 사회공헌프로그램 ‘해피앤딩 영화제작교실’을 진행했다.

이날 ‘해피앤딩 영화제작교실’에는 한국 문화와 언어에 관심이 많은 베트남 현지 대학생, 고등학생 약 60명이 모였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 해당 프로그램은 한국에서 진행되는 것과 동일하게 영화 기획, 촬영, 편집, 상영 등의 과정으로 구성됐다.

수업에 참석한 학생들은 영화제작과정과 직접 사용해 볼 카메라를 비롯한 장비들에 대한 설명 등 이론 수업을 거쳐 콘티 작성과 촬영 계획을 세우는 프리프로덕션, 계획에 따라 촬영 및 연기를 하는 프로덕션, 찍은 영상을 편집하고 효과를 삽입하는 과정인 포스트프로덕션까지 실제 감독, 배우가 된 듯 활동에 임했다. 마지막으로 관객을 만났을 때 진정으로 영화가 완성이 되는 것이라는 말과 함께 시작한 상영회를 통해 본인과 친구들이 함께 만든 영화를 감상했다.

학생들은 영화를 처음 만들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훌륭한 작품들에 대해 서로에게 뜨거운 반응을 보였고, 영화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며 당일 수업을 마무리 했다.

수업에 참석한 황티홍응옥(하노이인문사회과학대학교 3학년) 학생은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친구들과 함께 하나의 작품을 완성했다는 것으로 큰 의미가 있었고 정말 즐거운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에 하노이에서 진행된 영화제작교실은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세종학당 학습자들과 함께 진행됐다. 세종학당재단은 국외 한국어 한국문화 보급을 위해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이번 영화제작교실 운영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 세종학당의 우수학습자 중 멘토를 선발해 사전 교육을 통해 강사와 학생 사이의 소통과 영화를 만드는 일을 돕도록 하고 공로를 인정해 장학금을 수여했다.

롯데컬처웍스는 "작년 호치민에 이어 다시 하노이를 찾아 영화와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베트남 학생들을 만날 수 있어 굉장히 반가웠다"며 "베트남 영화 산업의 발전과 미래 베트남 영화인의 육성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하고 흥미로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컬처웍스는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베트남 시장에 진출해 핸재 42개 극장, 187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며, 영화관 사업 뿐만 아니라 영화 배급, 펀드까지 사업을 확장 운영하는 등 베트남 시장에 대한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