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문근영, 상황 따른 극과 극 분위기 발산 ‘이중매력’

0

201510161700570394.jpg

배우 문근영이 상황에 따른 극과 극의 분위기를 자아내며 이중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 이하 마을) 4회에서는 본격적으로 혜진(장희진 분)을 죽인 살인범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동시에, 소윤(문근영 분)이 언니 소정의 행적을 찾으며 자신이 몰랐던 가족사에 대해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마을’이 예상치 못한 전개로 거듭 반전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이 모든 사건의 중심에 있는 문근영의 ‘이중 연기’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그는 극 중 상황과 분위기에 따라 말투, 눈빛, 표정 등 섬세하게 변화를 주며 상반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누군가로부터 쫓기듯 도망치는 모습, 불안한 눈빛, 겁 먹은 모습 등 모든 게 낯설고 두려운 ‘마을 이방인’ 문근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조심스럽다 못해 소심한 모습이 가득한 반면, 다른 사진에서는 ‘열혈쌤’ 문근영의 강단 있는 매력이 눈길을 끈다.

이밖에도 안서현을 향한 따뜻한 눈빛, 위기의 상황에 처한 제자를 구하기 위해 삽까지 든 모습, 잘못한 학생을 채근하는 모습 등 선생님으로서의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다.

한편 ‘마을’은 암매장됐던 시체가 발견되면서 평화가 깨진 마을인 아치아라의 비밀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