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JG스타 측 “미교 허위 사실 유포, 법적 대응”

0
201904161415285709.jpg

JG스타 측이 미교와의 전속계약 분쟁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6일 JG스타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미교가 일방적인 전속계약 해지를 통지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미교 측이 SNS, 언론 매체를 통해 밝힌 내용들에 대해 “모두 사실이 아니며, 미교 측이 허위 사실을 유포해 당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노래와 방송 태도에 대해 조언했던 내용을 모욕과 폭언이라 왜곡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미교 측이 주장한 정산 부분과 관련 “정산 의무 또한 위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JG스타 측은 미교가 스케줄 직전, 현장에서 갑자기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공연을 거부할 뿐 아니라 2018년 9월, 형사상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을 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매니지먼트 지원 활동을 지속하려 했지만, 미교는 SBS ‘더팬’ 탈락 후 회사에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JG스타 측은 “미교가 현재 SNS와 언론 매체를 통해 당사의 명예를 훼손하며 당사를 비방, 정당한 법적 절차를 통해 법원과 수사기관의 판단을 받도록 하겠다”고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다음은 미교와의 전속계약 분쟁에 대한 JG스타의 입장

1. 당사는 미교와 전속계약 분쟁이 발생하여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심심한 유감을 표명하는 바입니다. 당사는 미교와의 법적 분쟁은 최대한 피하고 원만하게 사건을 해결하려 하였으나, 전속계약을 명백히 위반한 미교가 전속계약의 일방적인 해지를 통지하여 부득이 법적 절차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2. 먼저 미교 측이 본인 SNS와 언론 매체를 통해 밝힌 내용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미교 측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당사의 명예를 중대하게 훼손하고 있음을 밝히는 바입니다. 미교는 노래와 방송 태도에 대하여 객관적으로 조언했던 내용을 모욕과 폭언이라 왜곡하고 있고, 당사는 전속계약에 따른 정산 의무를 위반하지 않았습니다.

3. 미교는 활동 도중 매니저가 사다준 도시락을 기분이 나쁘다며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다른 가수들을 이유 없이 폄훼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고, 스케줄이 잡힌 공연 직전에 현장에서 갑자기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거부하기도 하였으며, 2018년 9월경에는 당사 사무실에서 형사상 문제가 될 만한 심각한 행동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4. 미교가 이러한 잘못을 저질렀음에도 당사는 미교를 보호하기 위하여 미교의 행동들을 최대한 포용하고 배려하면서 매니지먼트 지원 활동을 계속하려 했습니다. 당사는 미교의 일방적인 계약해지 통보에 응해주면서까지 상호간의 관계를 원만히 해결하려 하였으나, 미교는 SBS ‘더 팬’에서 탈락이 확정되자마자 회사에 대하여 사실무근의 이유로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습니다.

5. 당사는 미교가 팬들의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오랜 기간 전폭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아 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속계약을 위반한 미교가 도리어 전속계약 해지를 주장하며 SNS와 언론 매체를 통해서 당사의 명예를 훼손하며 당사를 비방하고 있음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정당한 법적 절차를 통하여 법원과 수사기관의 판단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