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싱어송라이터 제이로, ‘그게 아니라면’으로 위로와 공감 선사

0

201904181325019542.jpg

싱어송라이터 제이로가 바쁜 일상 속 위로와 공감을 전한다.

제이로는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와 멜로디를 담은 ‘그게 아니라면’ 음원을 발매했다.

‘그게 아니라면’은 첫 번째 앨범 ‘더 플래닛 스토리(The Planet Story)’ 앨범에 수록된 세 번째 노래로, 넓고 방대한 정보와 수단의 노출로 그 그늘에 가려져 옆 사람의 진짜 모습은 잘 알지 못한 채 살아가는 우리가 옆 사람의 모습은 얼마나 알고 있을지, 그리고 우리 스스로는 얼마나 진실 된 모습으로 그들을 대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가면을 벗고 그 안의 진짜 나와 대면하는 것이 때로는 가장 어려운 일처럼 느껴지지만, 그것은 나만 그런 것이 아닌 관계를 맺고 사는 우리 모두의 어려움이기도 하기 때문에 우리는 더불어 살아갈 수 있다.

너와 나를 이해하고 공감해준다면 비록 ‘그게 아닐지라도’ 함께 위로하는 마음으로 살 수 있음을 노래한 ‘그게 아니라면’은 피아노와 첼로의 앙상블이 묵직하게 다가온다.

이 앨범에 수록된 다른 곡 ‘계절의 틈’, ‘별, 기억’도 모두다 우리의 상처입고 힘든 마음을 평온하게 어루만져주고 달래주는 곡들이다.

제이로는 평범한 직장인 여성에서 창작하는 삶으로 제 2의 길을 선택한 싱어송라이터다. 음악 외에도 현재까지 세 권의 여행 드로잉 북(‘그리고 여행 포르투갈’, ‘그리고 여행 일본 간사이 지방’, ‘드로잉 메모리 인 프랑스’)을 출간해 작가로서의 도전도 시도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