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이스 코드 주니, ‘저스티스’로 지상파 첫 데뷔..본격 배우 행보

0

201904181433319720.jpg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주니(본명 김주미)가 드라마 ‘저스티스’ 출연을 최종 확정 지었다.

주니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주니가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의 심선희 역할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연기자로서 지상파에 첫 데뷔하는 주니는 극중 어떤 우연한 사고로 인해 시력을 점점 잃어가는 심선희 역을 맡아 드라마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특히 데뷔 후 첫 숏컷으로 파격 변신해 보이시한 매력을 뽐낸 주니가 선사할 연기 데뷔에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스티스’는 지난 2017년 네티즌들이 열광했던 장호 작가의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 분)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 분)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 스릴러다.

‘저스티스’는 ‘추적 60분’ 등 10여 년간 시사프로그램 교양 작가로 활약하다 드라마에 입문, ‘학교 2017’ 등을 집필한 정찬미 작가와 KBS 드라마스페셜 ‘한여름의 꿈’, 미니시리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조웅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연기자로 지상파 첫 데뷔작인 만큼 주니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저스티스’는 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