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인터뷰]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기대 이상의 결과물, 행복해”

0

201904250952541592.jpg

배우 신하균이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를 통해 또 한 번의 연기 도전에 나섰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어깨 위로만 움직일 수 있는 지체 장애를 가진 캐릭터를 그려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시나리오를 먼저 받았는데, 장애를 바라보는 편견 없는 시각과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이 너무 좋았어요. 장애를 극복하거나 특별한 능력이 있는 게 아닌 별반 다를 게 없는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메시지가 좋았어요. 연기적으로는 목 위로만 움직일 수 있다는 것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죠. 처음에는 단순하게 ‘몸만 안 움직이면 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이제까지 한 번도 몸을 움직이지 않고 연기를 해 본적이 없었어요. 반사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제어해야 하니까 적응 할 때까지는 머릿속에서 항상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201904250952556669.jpg

이 작품은 십여 년을 한 몸처럼 살아온 지체 장애인 최승규 씨와 지적 장애인 박종렬 씨의 실화에서 출발해 극화한 것으로, 기존 장애인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들이 그들이 처한 상황에서 장애인의 특징이나 약점을 영화적으로 풀어냈다면, ‘나의 특별한 형제’는 장애를 가진 두 사람이 하나가 돼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을 강조했다.

“가장 조심한 부분은 절대 희화화 시키면 안 된다는 것이었죠. 조심스럽게 다가갔고, 웃음을 유발하기 위해 다른 설정을 하기 보다는 세하와 동구의 관계가 가장 중요했어요. 진정성 있고 정직하게 다가가자는 마음이었죠. 조금 옛스러울 수 있지만, 정직하게 가다 보면 감정들은 전달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죠. 저 뿐만 아니라 광수 씨도 그렇게 접근했죠. 코믹한 부분들이 있지만 과하지 않게 자연스럽게 했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광수 씨가 정말 잘 한 것 같아요. 절제하면서 인물을 표현했죠.”

이야기 특성상 신하균은 이광수와 정말 한 몸처럼 연기 호흡을 맞춰야 했다. 그는 이광수에 대해 극찬에 극찬을 더했다.

“광수 씨가 연기에 집중하고 몰입하는 모습이 굉장히 멋있었어요. 달리 보였죠. 굉장히 준비를 많이 해 와요. 광수 씨 역시 애드리브는 거의 없어요. 많은 고민을 통해 계산한 것들을 현장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좋았죠. 모니터를 하거나 연기를 하다 보면 그냥 동구의 모습이라 저도 자연스럽게 연기가 나왔어요. 호흡이 너무 좋았죠. 촬영이 끝나면 자연스럽게 식사도 하고 반주도 하면서 시간을 보냈어요. 광수 씨는 생각이 깊고 진지하면서 낯가림도 있어요. 아마 ‘나의 특별한 형제’를 보시고 나면 광수 씨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뀔 거예요.”

201904250952558367.jpg

더불어 신하균은 극의 중심을 잘 잡아준 이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솜 씨는 되게 영리한 배우죠. 본인이 해야 할 몫을 정확히 알고 있어요. 관객의 시선에서 본인이 해야 할 일을 정확하게 알고 있어요. 더 할 수 있어도 객관적으로 대사를 빼낸다던지, 그렇게 접근하는 배우죠. 다음 작품도 기대돼요.”

끝으로 신하균은 ‘나의 특별한 형제’에 대한 애정과 작품을 접하게 될 관객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이번 작품은 기대 이상의 결과물이 나온 것 같아서 행복하고 즐거워요. 앙상블이 너무 좋았어요. 편견을 버리고 우리랑 별반 다를 바 없는 예쁜 사람들의 이야기를 우리가 같이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모두가 다 부족하고 모자란 부분이 있으니 도와가며 세상을 같이 살아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메시지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어요.”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오는 5월 1일 마음이 절로 따뜻해지는 감동 스토리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