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니, ‘5월 컴백’ 바쁜 일정 속 ‘불후의 명곡’ 2주 연속 녹화 참여

0

201904291454272974.jpg

밴드 몽니가 5월 컴백을 앞두고 바쁜 일정 속에서도 KBS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녹화에 참여하는 열정을 과시하고 있다.

몽니는 29일 오후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진행되는 KBS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녹화에 참여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녹화에는 1992년 노래 ‘…라구요’로 데뷔해 ‘넌 할 수 있어’,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가요계 대표 싱어송라이터 강산에가 전설로 나선다.

몽니의 소속사 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 김신우 대표는 "신곡 활동 준비와 각종 페스티벌을 준비 하며 바쁜 일정 속에서도 멤버들은 각자 포지션에서 최대한 원곡을 살리며 신선함을 가미하는데 주력했다"고 전했다.

한편 몽니는 오는 5월 11일 신곡 ‘살아난다’로 컴백을 예고, 지난 22일 진행된 ‘불후의 명곡’ 녹화 도중 비방용 무대에서 신곡을 라이브로 선보여 관객들과 팬들에 이목을 집중 시킨 바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