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5월 극장가 흥행 다크호스..웃음+감동 다 잡았다

0

201905021049071149.jpg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가 5월 극장가의 특별한 흥행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의 특별한 형제’는 개봉 첫 날인 지난 1일 하루 동안 13만3058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관객수 16만9401명을 기록하며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그것만이 내 세상'(12만6797명), ‘증인'(8만1424명) 등 장애인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영화들의 오프닝 스코어를 모두 뛰어넘는 수치다. 좌석판매율 또한 동시기 개봉작 중 가장 높은 35.4%를 기록했다.

이처럼 ‘나의 특별한 형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관계를 통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기존 작품에서 나아가 각기 다른 장애를 지닌 두 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리며 따뜻한 웃음과 감동은 물론 울림을 주는 메시지까지 전달하며 극장가의 흥행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또한 ‘나의 특별한 형제’는 CGV 골든에그지수 98%, 롯데시네마 관람 평점 9.2점, 네이버 영화 관람객 평점 9.43점(5월 2일 기준)을 기록, 실관람객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얻으며 평점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나의 특별한 형제’에 아낌없는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처럼 ‘나의 특별한 형제’는 웃음과 감동을 모두 잡으며 가정의 달 맞춤 영화로 부상, 5월 극장가의 또 다른 흥행작으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코미디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