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리뷰] ‘배심원들’, 경쾌하고 따뜻하게 그려낸 ‘처음’ 그날의 이야기

0

201905081103395899.jpg

영화 ‘배심원들’이 대한민국 최초로 시범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을 스크린 속에 옮겨 담았다. 이 작품은 가장 평범한 사람들의 특별한 재판을 그리며 관객들에게 공감대와 여운을 선사한다.

‘배심원들’의 배경은 지난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한민국 최초로 시범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은 판사 판결과 배심원 평결 일치율이 90%에 달하자 4년 뒤 2012년에는 강력 형사사건에 국한했던 것에서 벗어나 전 형사재판으로 확대됐다. 이 작품은 모두에게 처음이었기에 드는 우려와 설렘, 걱정과 기대가 뒤섞였던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법정물이라해서 ‘배심원들’의 분위기를 진지하고 딱딱할 것이라고 속단하는 것은 이르다. 법은 잘 모르지만 상식을 지키고 싶었던 배심원 8인의 모습은 우리와 다를 바 없다. 무지에서 오는 실수와 행동들은 소소한 웃음을 선사한다. 하지만 그들이 법에 무지해서 정확하게 표현을 하지 못할 뿐이지 뭐가 옳고 그른지 다들 어렴풋하게 알고 있다. 여기에서 오는 공감대와 여운은 결코 적지 않다. 재판 과정을 어렵지 않게 풀어낸 점이 ‘배심원들’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이다.

여기에 배우들의 열연도 빠질 수 없다. ‘판사는 판결로 말해야 한다’라는 소신을 가지고 첫 국민참여재판을 이끌어가는 판사 김준겸 역은 믿고 보는 배우 문소리가 맡았다. 원리와 원칙을 지키면서 사건을 진행하던 김준겸은 국민참여재판 과정을 통해 법조인으로서 초심을 찾아가게 된다. 때문에 이 역할에는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문소리가 적격이었다는 것이 감독의 의견이다.

201905081103399914.jpg

8인의 배심원들은 관객들에게 자신의 매력을 각양각색으로 어필한다. 포기를 모르는 청년 창업가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의 박형식, 늦깎이 법대생 1번 배심원 윤그림 역의 백수장, 의욕만큼은 20대인 요양보호사 2번 배심원 양춘옥, 재판보다 일당이 우선인 무명배우 3번 배심원 조진식 역의 윤경호, 바라는 건 귀가뿐인 주부 4번 배심원 변상미 역의 서정연, 까칠한 합리주의자 대기업 비서실장 5번 배심원 최영재 역의 조한철, 이론보다 풍부한 실전 경험을 가진 6번 배심원 장기백 역의 김홍파, 돌직구 막내 취준생 7번 배심원 오수정 역의 조수향 등은 각각의 색깔로 이야기를 더해간다.

서로 접점이 없는 사람들이 재판이라는 공통분모로 티격태격하면서도 케미스트리를 쌓아가는 모습 또한 ‘배심원들’을 즐기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영화는 이런 평범한 사람들이 만들어낸 위대한 결과물을 경쾌하면서도 따스한 시선으로 그린다. 그러면서 그들이 지금까지 살아왔던 인생과 경험이 훌륭한 것이라고 위로받고 뿌듯하게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생애 처음 누군가의 죄를 심판해야 하는 배심원들과 사상 처음으로 일반인들과 재판을 함께해야 하는 재판부의 이야기를 담은 ‘배심원들’은 오는 15일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