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여신’ 이향 아나운서, 6월 품절녀 대열 합류..6살 연상 치과의사

0

201905091130005046.jpg

야구팬들에게 ‘야구여신’으로 불리는 이향 아나운서가 6살 연상의 치과의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9일 오전 엑스포츠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향 아나운서는 오는 6월 16일 서울 모처에서 6살 연상의 치과의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만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이들은 서로의 착한 성품에 끌려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향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KBSN스포츠에 입사, 현재 ‘아이 러브 베이스볼’의 메인 MC를 맡고 있다.

한편 ‘아이 러브 베이스볼’은 야구 매거진으로, 야구 중계 후 야구 소식을 전하는 KBS N SPORTS의 간판 프로그램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