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이스하키 친선경기서 ‘득점왕’

0

201905111544499489.jpg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아이스하키 친선경기에서 홀로 8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지배했다.

AP 통신 등은 11일(한국시간) 푸틴 대통령이 아마추어 아이스하키 리그인 ‘나이트 하키 리그’ 갈라 매치에 출전해 경기 최다 득점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날 친선경기는 러시아 소치의 볼쇼이 아이스돔에서 열렸으며 러시아 출신의 북미 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들이 다수 참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슬라바 페티소프, 파벨 부레 등 러시아 아이스하키 스타들과 함께 ‘레전드’ 팀에서 호흡을 맞췄다.

상대 팀에는 아마추어 아이스하키 선수, 사업가, 러시아 정치인 등이 속했다.

푸틴 대통령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에 참여한 레전드 팀 동료들은 푸틴 대통령에게 공격 기회를 몰아줬고 상대 팀은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그 뒤로도 7골을 몰아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은 8골을 올렸다고 보도했지만,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10골을 터트리며 14-7 승리를 이끌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아이스하키 링크에 모습을 드러낸 푸틴 대통령은 이후 각종 친선경기에 출전하며 만능 스포츠맨으로서의 면모를 뽐내왔다.

#푸틴 #아이스하키 #득점왕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