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황금정원’으로 안방극장 컴백..주말극 불패신화는 계속

0

201905131336367056.jpg

배우 한지혜가 MBC 새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을 통해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로 변신, 주말극 불패신화를 이어간다.

13일 소속사 콘텐츠Y 측은 "한지혜가 ‘황금정원’의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가 자신의 진짜 삶을 찾아내기 위한 과정을 담은 미스터리 휴먼 멜로 드라마다.

지난해 9월 종영한 ‘같이 살래요’에서 의대 출신 엘리트 싱글맘 박유하 역으로 활약하며 주말 안방극장을 책임졌던 한지혜가 ‘황금정원’에서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극 중 한지혜는 은동주 역을 맡았다. 은동주는 6살 때 보육원에 버려져 이름 외에는 어떤 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인물이다. 그는 어려운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소확행을 꿈꾸며 세상을 밝히는 등불 같은 여자로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신의 미스터리한 과거와 마주하게 되며, 진짜 삶을 찾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높일 전망이다.

한지혜는 드라마 ‘메이퀸’, ‘금 나와라 뚝딱!’, ‘전설의 마녀’, ‘같이 살래요’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특히 매 작품마다 20~30%의 시청률을 이끌며 흥행 보증수표로서 역할을 톡톡히 했으며, 최근 ‘같이 살래요’에서는 최고 시청률 36.9%까지 달성하는 등 주말드라마 불패 신화를 이어나갔다.’

‘황금정원’은 ‘굳세어라 금순아’,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등을 히트시킨 이대영 감독과 ‘애정만만세’, ‘밥상 차리는 남자’ 등을 집필한 박현주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여왕의 꽃’으로 ‘주말 불패신화’를 쓴 두 사람이 4년만에 재회한 작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황금정원’은 ‘이몽’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