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몽니, ‘불후의 명곡’ 엘튼 존 편 출연…기대감 UP

0
201905131641201306.jpg

밴드 몽니(보컬 김신의, 베이스 이인경, 기타 공태우, 드럼 정훈태)가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다.

몽니는 13일 오후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진행되는 KBS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녹화에 참여, 모던록 밴드의 대표주자로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녹화에는 본인만의 장르를 개척하며 40여 년의 시간동안 세계를 사로잡은 독보적인 싱어송라이터 엘튼 존(Elton John)의 명곡들로 꾸며진다.

특히 몽니는 ‘불후의 명곡’에서 올해 1월 봄여름가을겨울 편 우승이후 전설 이광조, 김병걸, 정태춘&박은옥, 한동준&유리상자 편 등에서 우승의 문턱에서 아쉽게 2위에 그쳐 더욱 이번 녹화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몽니는 지난 5월 11일 정오 신곡 ‘살아난다’를 발표하고, 각종 페스티벌, 방송 등에 출연하며 대체 불가 밴드의 면모를 보여주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