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예은, 심장병 어린이 단독 콘서트 ‘특별 초대’

0
201905151035291221.jpg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이 어린이 환자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전한다.

‘K팝스타5’ 준우승 출신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은 오는 26일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단독 콘서트 ‘마녀성의 춘몽가’를 개최한다. 

안예은은 이번 단독 콘서트에 세브란스 병원 심장 혈관 병동의 어린이 환자들과 보호자들을 초대해 특별한 시간을 만들 예정이다. 특히 그가 세브란스 병원 심장병 어린이 환자들과 함께하는 이유는 세브란스 병원이 본인에게 제2의 생명을 안겨준 곳이기 때문이다.

한 개의 심방을 가지고 태어난 안예은. 그는 심장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말을 떼기도 전부터 성공 확률이 낮은 수술을 여러 차례 받았다. 병원에서도 ‘작은 기적’을 이룬 사례라고 꼽힐 정도다. 

안예은이 음악을 시작하게 된 배경 역시 이런 사연을 품고 있다. 어린 나이부터 ‘사느냐 마느냐’의 기로에 있었던 기억이 그의 세계관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 이런 이력을 가진 안예은은 그간 환자들을 위해 병원에서 열리는 미니 자선공연 및 기부 펀딩에 참여하는 등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다. 이에 이번 단독 콘서트에도 심장 혈관 병동의 환자들을 위한 특별 초대석을 준비했다.

안예은은 "병원 생활이 길었던 제가 지금은 이렇게 건강하고 기운차게 노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환자분들은 물론 보호자분들이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단독 콘서트 ‘마녀성의 춘몽가’는 140분 분량으로 진행되며 앞서 발표한 3장의 앨범, 드라마 OST 등 총 28곡으로 채워진다. 매년 성장해 온 안예은의 창작 세계를 엿볼 수 있음은 물론 흔들림 없는 성량으로 장시간 공연도 거뜬히 소화해내는 모습을 관객들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펜더웨일컴퍼니
Facebook Comments